이 글은 여섯째 날의 이야기지만 첫 번째 글은 까미노 데 산티아고, 순례자의 길이니
처음 읽으시는 분은 위에 글을 먼저 읽어주세요~ :)
 


내게, 보이지 않던 표지들이 보이기 시작했다.


난 바람처럼 걸었다.

이것은 나무, 바람, 산, 들, 달팽이, 개미, 그리고 뜨거운 햇살.

커다란 집의 벽에, 굴뚝에, 물을 받을 수 있는 식수대 조차 그 어느 것 하나 의미없는 것이 없었다.
길 곳곳에 표지들이 숨어 있었다. 그 전엔 몰랐던 것들이다.

아무 생각없이 지나쳤던 작은 표지들이
이젠 그저 눈길만 스쳐도 클로즈업 되어 내게 다가왔다.

신이났고, 행복했다.

보이지 않던 것을 볼 수 있게 됐다.
보이지 않던 것을 볼 수 있게 됐다!

여섯째날, 에스테야(Estella) 22.4km
자다가 또 살짝 깼는데, 단 한명도 코를 골지 않고 편안히 자서 다소 놀랐다. -.-
왠지 비정상이었다고나 할까. 묘한 기분이 들었다. -_- 흠.

- 달팽이가 이제 검지 않고 맨몸이 아닌 집을 이고 다니기 시작했다.
   땅이 바뀌었나보다. 그리고, 더워지기 시작했다.
- 아침마다 엄청나게 통통한 개미들의 시체가 길에 늘어져 있다. -_-;;;;
   다들, 키만 크고 빨리 걸을 줄만 알았지 이토록 살생을 많이 하다니...-_-;
   개미가 전생에 무슨 죄를 지었다고...
- 나비는 왜 쌍으로 날아다닐까?
 (연애질 하나? 나쁜 것들. -_-+)
- 마을에 도착할 때마다 나비가, 고양이가 친절하게 나를 맞는다. Hola하고.
  (이제 환청까지....미쳐가는 건가...-_-;;;)

그 날의 일기에 써 있던 것들이다. 난, 곤충학자가 되어가고 있었던 것 같다. -_-

[위의 사진] 도로 옆에 순례자용 길이 따로 나 있다. 어차피 도로랑 방향이 똑같으면서 왜 만들었대? 했는데...
 지금은 우리나라에도 이런 길이 있었으면 좋겠다. 한국을 걷고 싶다.


에스테야(Estella) 도착
아무런 기록이 없어 몇시에 출발해 언제 도착했는지는 모르지만,
난 이날 드디어 보통 사람들처럼 시에스타를 즐겼다. ㅎㅎㅎㅎㅎㅎ

[위의 사진] Hospotal Peregrinos 4유로(아침은 저렴한 1.5유로)
 이때까지 마을 중에선 조금 큰 마을이지만 역시 순례자 길 중간에 있어 주소 불필요.

[위의 사진] 알베르게 주인도 여러번 이 길을 걸은 듯. 얘기하고 싶었다.

[위의 사진] 앗. 오기사 그림인 줄 알았당. -.-
순례자의 길을 걸으면서 그림 그리는 사람 몇 명 만났는데
길이 아름다워 그림 그리기에도 좋은 장소인 것 같다.

[위의 사진] 다른 알베르게와 달리 정말 예쁘다. 주방도 넓고 쾌적하고.
휴지통하나까지 남다른 작품이라고나 할까. 흠흠

[위의 사진] 일찍 도착해 시에스타도 즐기고 시간이 남아 성당에 갔는데
굳게 문이 잠겨있었다. 다리 아픈데 저 계단을 오르느라 고통스러웠건만. -_-
 
[위의 사진] 산티아고로 가는 길

2007. 5. 21(2010.2.1업데이트) pretty chung..:-)

다음 글 읽기 ☞ [순례자의 길9] 일곱째 날, 바르게 걷는 법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효민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음이 너무 무겁고 우울해서 일본으로 여행을 가려고 했어요.
    근데 지인이 쁘리띠님의 블로그를 추천해주시네요.
    잘 읽었습니다. 저는 일본을 다녀오고 1년동안 열심히 노가다를 해서라도 돈을 벌어
    산티아고로 떠날껍니다. : ) 할 수 있겠지요? 응원해주세요

    2012.02.10 14:42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