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꽃과 우유단지

소소한 일상/쁘리띠의 수다 2014.04.15 23:35 Posted by 쁘리띠님

 

매주 화, 목은 승마수업이 있는 날이에요.

 

오늘도 승마수업 끝나고 카풀 해주는 언니가 은수양 픽업해서 자전거 세워둔 곳에 내려줬어요~

 

자전거 타고 집으로 오는 길.

 

 

가위를 가지고 가서 길가에 핀 유채꽃이랑 흰색 보랏빛 꽃을 한 단쯤 잘라 왔어요~

 

오늘 전원생활 이라는 잡지에 원고를 써서 보냈는데

주제가 '벼룩시장 Flea Market' "프리마켓 Free Market'이어서 글이었어요~

글 중에 유럽 벼룩시장에서 사온 내용이 있어 사진을 찍어 보내야해서

예쁜 유채 꽃을 꽂아 찍어볼까했지요~

 

아래는 제 첫 배낭여행에서 사왔던 유일한 기념품이에요. ㅎㅎ

 

 

파리 생 우앙 벼룩시장에서 10프랑(천원쯤이었나)에 사온 우유단지.

 

벌써 20년 전의 물건이에요~

 

제 첫 배낭여행이 1994년이었으니 진짜 오래됐죠? ㅎㅎ

 

그 때 여행하면서 각 나라를 색깔에 비유하며 일기장에 썼었는데

프랑스는 '코발트 블루'였어요. 저 색은 프랑스 곳곳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색이에요.

 

한국으로 돌아오기 전에 프랑스를 기억할만한 기념품을 벼룩시장에서 찾았는데

그게 저 코발트 블루 우유단지였어요.

 

그때는 가난한 배낭여행자였던지라 겨우 천원이어도 살까말까 들었다놨다 망설였고

한국으로 돌아오는 길에 안깨지게 오려고 얼마나 노력했었는지..

 

여전히 질리지 않고 애정가득한...

보관도 잘해서 여전히 새것 같은 우유단지입니다. :)

 

위에처럼 화병으로도 쓰지만 원래 목적 그대로

집에서 친구들이랑 브런치 먹을 때 우유 데워서 내어놓는 우유단지로도 써요~

 

유채꽃이랑 이름모를 들꽃이랑 함께 있으니

너무너무 예쁜.

 

제주는 꽃집에서 꽃을 살 필요가 없는 것 같아요.

길가에서 좀 끊어오면 집이 화사해져요.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