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양, 머리 잘랐어요!

제가 잘라줬답니다. =_=

 

사실은 그동안 머리가 너무 길어 자꾸 국이랑 반찬에 머리를 담그길래..-_-

묶일만한 길이로 자르고 파마를 계획하고 있었어요.

은수양은 공주님 머리하겠다며 선뜻 자기도 하겠다고 했었구요.

 

토욜은 미용실이 복잡하대서 금욜날 어린이집 끝나자마자 은수 파마하러 미용실을 갔는데

그날따라 어린이집에서 미용실 놀이를 했는데 긴 머리가 구르프에 엉켜 아파한 바람에 ㅠㅠ

미용실에서 파마를 안한다고 엉엉울고 완강히 거부해서 겸사 파마하러 간 저만 파마하고 왔다능. -_-

 

그러다 토요일날 머리감기려고 하다 그냥 잘라버려야겠다! 는 생각이 불끈. -_-

 

그대로 문방구 가위를 가져와서 뒷머리를 하나로 잡고 싹뚝! 잘랐는데....

글쎄.. 뒷머리가 이렇게 짧게 잘릴 줄 생각을 못해서..-_-;; 완전 충격.

엄마 거울 볼래~ 하며 살짝 불안해하는 은수에게 당황한 모습을 보여줄 수는 없어 속으로는 완전 놀랐는데

계속 하하하하하하. 웃으며.. 아냐 예뻐. 조금만 기다려봐. 잠깐만.. 을 연발하며 머리를 잘랐네요.

 

뒷머리 길이에 맞춰야해서.. 뒤에서부터 양 옆으로 머리를 잘랐어요.

 

시술 중인 상태, 2:8 가르마.

 

위에 사진에서 조금 더 다듬없어요~

완전히 다듬기 전에 찍은 거.

 

약간 언발란스인데 머리카락을 귀 뒤로 넘기면 길이가 맞아져요.

 

ㅎㅎㅎ 엄마를 믿어줘서 고마워. 를 얼마나 연발하며 잘랐는지..

자꾸 웃으니 애가 거울을 빨랑 가져오라며 불안해했던. ㅋㅋㅋㅋ

 

잘린 머리카락은 청소기로 빨아들였는데 완전 재밌어하더라능.

자꾸 여기, 여기, 하면서 살이 빨려들어가는 걸 즐김. ㅋㅋ

 

머리감고 사진을 찍어보았어요.

뒤에 그림은 은수양이 엄마랑 아빠랑 그린 거.

 

언발란스

 

귀 뒤로 넘기는 요렇게

 

머리가 안묶여서...-_-;;; 오늘은 핀 하나 꼽고 갔는데...

그래도 머리감기는데 너무 편하고 좋더라능. ㅠㅠ

 

은수양도 마음에 든다고 해서 다행이었어요.

 

어깨정도 어리가 길면 파마해줘야지~ :)

 

은수랑 저랑 모두 봄맞이 머리단장이라기 보다는

간수하기 편한머리로 변신 완료했네요.

 

금욜날 발롱펌을 하고 바뀐 머리를 거울에서 보지도 않고

안경쓰고 곧바로 은수데리고 밖으로 나온 저를 보면서

정말 아줌마 됐구나... 생각했네요. -_-

 

이제 파마가 예뻐지려고 하는게 아니라... 그래도 생머리 보다는 덜 늙어보이고

간수하기 편하려고 하는 머리가 된 것을 느꼈어요.

 

결론적으로 손님은 매우 만족함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프로의 손길이 느껴져요~
    저는 제가 했다가는 애 머리 빡빡 밀어야 할까봐 늘 미용실의 도움을... ㅠ.ㅠ ㅋㅋㅋ
    언니, 그나저나 저 학부모 되었어요~ ㄷㄷㄷ

    2014.04.07 13:18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그런데 안묶이니까 자고 일어나면 뻗치고...
      관리가 그리 쉬운 편은 아니네...=_=

      빨랑 조금만 더 길어야하겠어. ㅠㅠ

      2014.04.08 12:21 신고
  2. 시운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뻐요. 은수양 건강한 아이같은 에너지가 넘쳐보여요.

    2014.04.07 14:43 신고
  3. 새별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깎으니 커보이네요.건강하고 이쁜 아이로 계속 쭉~~자라길 바래요 ㅎㅎ

    2014.04.08 15:21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다들 성숙해보인다고...

      너무 짤라놔서 머리가 안묶여서 간수하기가 힘들어요.ㅠㅠ
      묶어도 예쁘지도 않고 그러네요. 빨랑 길었으면.

      2014.04.11 09:40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