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지난번에 제주 전통문화 엑스포에서 감귤정과를 맛보고

감탄한 이야기를 썼었지요~

 

[제주 전통문화 EXPO] 작지만 알차고 재밌었어요! :)

 

집에 뽀뇨엄마가 준 유기농 꼬마귤,
껍질버리기가 너무 아까웠는데 감귤정과를 시도해보기로 했어요.

 

일단은 깨끗이 씻어요! 

 

베이킹 소다를 풀어 깨끗이 씻고 껍질도 먹어야하니
꼭지랑 흠집 있는 부분을 칼로 잘라내고

대충 썰었어요. =_= 워낙 귤이 작아서... 달걀보다 작은 사이즈.

 

 

원래 어린이집 원장선생님이 꼭지에서 세로로 자르라고 했는데...

자르다보니 얘가 모양이 더 예쁜 것 같아 막 잘랐다능. -_-;; (이러면 안된다고)

 

꼭지에서 세로로 잘라야 제주 전통 한과처럼 잘 말린대요.

 

요런 식으로

 

물엿을 넣고 끓이라고 했는데...

집에 올리고당 한 통이 안딴게 있어서 올리고당을 넣기로~

 

은수양 이런거 시키니 좋네. ㅎㅎ

 

한 통 몽땅 들어갔어요. 잠길 정도로 넣으라고 해서...

 

촉촉해보이는 감귤들

 

이때만 해도 맛있어보였는데..-_-;;

 

보글보글 끓기시작

 

적당히 색이 예쁠 때 그냥 꺼낼껄..ㅠㅠ

난 올리고당이 다 졸여져야하니까 계속 졸였는데...

첨벙첨벙 국 느낌이어서 몇시간을 졸인건지..ㅠㅠ

 

내가 만들고 싶었던 부드러운 감귤정과

 

위에는 전통한과 모양은 아니고.. 약간 마멀레이드 비슷한?

껍질이 씹히는데 식감도 좋고 맛도 좋고~

 

하지만 제가 한 것은...ㅠㅠ

 

대참사... 흑.

 

 

헐...

 

진짜 옴팡 졸였다능..-_-; 망했다.

일부는 살짝 타기도. ㅠㅠ

 

내 유기농 꼬마귤과 올리고당 한통을 날리나... 싶었는데...

 

일단.. 식으면 굳을 것 같아 한덩이로 딱딱하게 붙을 것 같아

그 전에 분리하기로..결심했는데... 꾸덕꾸덕해서 너무 힘들어..

어떡하지.. 하다가 생각해낸 방법.

 

얼음 트레이에 감귤정과 넣기. -_- 

 

지금 생각해도 이게 떠오른 게 신기한.

 

이거로 두 통에 한 20개쯤 만들었네요.

 

나름, 접사 -_-

맛은 곶감과 비슷한데 쫄깃쫄깃 새콤 달콤한 맛이에요.

끓였는데도 새콤한 맛이 안사라진게 신기.

 

일단 맛으로는 괜찮은데... 색깔이 별로 안예뻐요. ㅠㅠ

그리고 자른 방식도 틀렸고, 모양도 형편없고...-_-;;;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제가 만들고자했던 마멀레이드 삘이 전혀 안나는..ㅠㅠ

 

동네 엄마들 맛보라고 나눠주고

오늘은 어린이집에도 보냈네요.

 

모양도 이상하고 과하게 졸였지만 다들 맛있다고. =_=

 

다음에 유기농 감귤이 또 들어오면

이번에는 제대로 만들 수 있을 것 같아요.

 

색깔 예쁠 때까지만 살짝만 끓여야지~

 

유기농귤을 사게 된다면 한번 시도해보세요.

맛은 진짜 대박!!!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태양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기세척기가 있어 다행이에요. 씻을 생각하니 까마득~ㅋ 녹차와 궁합 굿!

    2014.01.27 12:27 신고
  2. 유리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궁금하다 맛이! 유자차느낌인가..?? ( 언니 대참사 사진보고 빵터짐 ㅋㅋㅋ)

    2014.01.27 12:30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