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파리>
퐁피두 센터에서 열렸던 Willem 전시회에서
 

상처는 돌고돌아
다시 자신에게 돌아오기 마련이다.
 
그래서 열심히 말하지 않았던가.
머리를 너무 굴리지 말라고.
 
가까운 사람일수록 솔직하라.
 
상처주는 법을 몰라서 가만있는게 아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하늘바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 언니;;; 이거 너무 무섭자나;;;;;;; 맞는 말이긴 한데;;; 그림이 너무 ;;;;;;;
    임산부 아닌 나도 헉 놀라고 안 좋은거 같은데;;;;;;;;;;;;;

    2010.01.29 00:45 신고
  2. petite Clara♡  수정/삭제  댓글쓰기

    에이즈에 대한 그림이네요^^보고 깜짝놀랬네욤^^;;
    에이즈가 의사들을 다 도망가게 해서, 환자들은 자기들끼리 서로 수술해야 한다..
    우연히 들렀는데 쁘리띠님 글이랑 사진이 너무 예뻐서 한참 보다가 갑니다^^

    2010.02.20 23:39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