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에 완전 대박 웃겼어요.

 

은수가 갑자기 엎드리더니 이렇게 말하더라구요.

 

"엄마, 내가 말태워줄게. 빨리 타~ +.+"

 

말 타라는 자세 좀 보세요. ㅋㅋ

 

말 태워준다고는 전에도 하긴 했었는데 이런 자세는 처음이었어요. ㅋㅋㅋ

어찌나 웃기던지 낄낄거리고 웃었네요.

 

이 세상에 나보고 말태워준다고 말하는 사람이 어디에 있을까?

내 딸 은수 말고 정말 어디에 있을까 생각하니 너무 기특했네요. ㅋㅋ

 

말 좀 태워달라면 다들 깔려죽는다며 도망갔을 텐데..-_-;

 

말만 태워주나요? 업어준다며 업히라고도 하죠.

애랑 놀면 힘들어도 이쁘긴 이뻐요.

뭐... 이쁘다고 힘든게 사라지지는 않지만..-_-;;

사실, 은수는 제가 방바닥을 닦을 때면 항상 요때다~ 하고 얼른 제 등을 타고

말놀이를 시작하는데... 이 날 말태워달라고 했는데

엄마 밥해서 안된다고 했더니 밥먹고서는 자기가 먼저 선방을 날리네요. ㅋㅋ

 

은수야, 엄마 타면 너 죽어~~

 

했는데... 빨랑 타래서 탔죠.

 

애가 숨을 못쉬어. ㅋㅋㅋㅋ

 

납작해진 은수양.

 

은수양은 동적인 놀이를 좋아해서

집에서도 제 발을 배에 대고 높이 들어

비행기타기 놀이 같은 거 진짜 많이해요~

 

 꺄르르~ 웃는 소리 좀 녹음해뒀다

힘들때마다 들으려는데

웃을 때 녹음 버튼 누르기가 쉽지 않다능. -_-;;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