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없는 일주일 동안, 서울 잘 다녀왔습니다~ :)

 

MBC 문화센터 강의가 일주일 정도 잡혀서 서울 나들이하러 다녀왔어요~

 

겸사 가족들도 만나고, 친구들도 만나고, 곧 나올 책 출판사에서 마무리 작업이랑,

그동안 먹고 싶었던 것들, 요즘 서울 트랜드 먹거리(?)도 찾아보고

또 홍대 게스트하우스에서 1박도 해보고~ 좋은 시간이었네요. :)

 

비행기가 2번이나 연착하지 않았더라면

아마도 비행기를 타지 못했을지도 몰라요. -.-;;

 

일주일 다녀오는 거라 냉장고에 먹을 것들 싹 챙겨서 가고

이불빨래에 집 정리까지 다 하고 가려니 할 일이 너무 많았네요.

 

그래도 은수양 간식은 다 챙겼죠.

 

25키로 짐가방에 유모차 택시에 싣고

은수 어린이집에서 곧바로 픽업해서 공항~

 

카운터에서 비행기 탈 꺼냐고 전화 왔을 때.. 공항 입구 신호등이었다능. =_=

 

내리자 마자 은수가 돈내고 전 짐 꺼내고... 달려서 카운터에서 체크인할 때

시계를 보니 출발 17분 전.. 20분 전에 짐 보내는 거 마감이니 사실 늦어서 도착했네요.

 짐을 보내면서 직원끼리 서로...

 

"뛰어야겠죠?" 하더니...

 

카운터에서 검색대까지 항공사 직원 1을 따라 은수양을 안고 뛰기 시작.

은수양은 뭐가 그리 좋은지 소리를 지르며 환하고하고... =_= 이때까지만해도 할만 했어요.

 

검색대를 나오자 마자 노트북 넣지도 못하고 들고 직원 2를 따라 계단을 내려감. ..=_=

에스컬레이트 내려가서는 제 가방과 노트북을 직원 3이 달라더니 따라오라며 먼저 뛰어가더라구요.

저희 비행기 게이트가 완전 끝이었어요. ㅠㅠ 뛴 이유가 있었어...

 

저는 은수양을 안고 숨이 턱에 차... 죽을 것 같은 상황이 되었을 때도

은수양은 완전 굉장히 재미난 놀이를 하는 듯 환호하는 중이었고...

제가 게이트가 보일 때 즈음 은수양을 내려놓고 탑승구까지 뛰라고 했더니

은수양 완전 신나서 조랑말처럼 뛰어 갔네요~ 나만 죽을지경. 진작 뛰라할껄..=_=

어디로 뛰어야 하는지 몰라서 이상한데로 뛰어가면 뒤에서 소리쳐서 코치하고...

 

게이트 앞에 도착했더니... 직원3 이 제게 말했어요.

 

"감사합니다."라고......

 

빵 터짐. 비행기 탄 내가 감사한데...ㅋㅋㅋ

 

 

서울에 도착해서 리무진타고 저녁 시간에 엄마 집에 도착해서 가방을 푸는데...

엄마는 오일장에서 사온 감귤 2kg 만원짜리를...

신주단지 모시듯 껴앉고 막 까서 먹더라구요.  제주는 하우스 감귤 나왔거든요~

 

그 다음날 부터 하루에 강의 1~2개씩 하면서... 출판사 들러 책 마무리도 하느라 평일은 바빴고...

주말엔 4주만에 은수랑 상봉한 신랑이 함께 노는 동안

저는 파리같으면서도 방콕같은 홍대에서 친구도 만나고 놀러도 가고 영화도 보고...

 

 

강의 끝나고 홍대에서 1박 할 때는

동네 빵집에서 친구들과 당근 케잌도 사먹고... 시간을 보냈네요.

 

은수가 저 동그란 쿠키 완전 좋아해서 다 먹었다능.

 

홍대에서 아침 산책 하는데 얼마나 좋던지...>.<

매일 매일 공차에서 타피오카 들어간 밀크티도 마시고~ >.<

초밥집도 여러군데 가고~~

 

그리고 은수양도 저도 제주 집이 간절히 그리워졌을 때

비행기를 타고 돌아왔네요. :)

 

 

제주도에는 맛난 바게트가 없어서 홍대에서 지하철 타기 전에

폴앤폴리나 들러서 바게트 1개랑 깜빠뉴 반개 사왔는데....

 

가격이...너무 해요.. 4,000원 씩이라니... ㅠㅠ

 

파리보다 더 비싼 바게트... 바게트 하나 4천원이면 세계 최고 레벨인 듯. -_-

 

집에와서 썰어 냉동실에 넣는데... 이게 다 8,000원이라니 너무 비싸네요.

 

 

이제 폴앤폴리나에서 바게트 못살 것 같아요. 4천원이라니...-_-;;;;;;;

 

바게트는 확실히 폴앤폴리나가 맛있는데 아쉽..

프랑스 밀가루가 그렇게 비싼가요.

밀가루, 소금, 효모, 물.. 들어가는 빵이

왜 이렇게 비싸야하는지 잘 모르겠어요.

 

추석 전에 셀프트래블 프라하가 나옵니다.

곧바로 프라하 책 쓰느라 런던 책 이벤트를 못했는데

런던책 이벤트와 함께 프라하책도 할게요. :)

 

다음주부터는 슬슬 올레길도 걸어야지.

제주 오니 아침저녁 쌀쌀한 완연한 가을 날씨네요.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랑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니 제가 빵 쏠께요^^

    2013.09.05 16:35 신고
  2. 써니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바쁘셨네요 ^^
    방문한 홍대 맛집 내용도 기대할꼐요~

    2013.09.05 17:03 신고
  3. 고감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수가 조랑말처럼 뛰었다는게 너무 웃겨 ㅋㄱㄱ

    2013.09.06 00:34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