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마무리때문에 한동안 포스팅을 못했습니다.
책 본문에 들어갈 사진정리가 모두 끝나서 이제 오늘 하루 한숨 돌리고

내일부터는 다른 도시의 책 작업에 들어갑니다. -.-

여행책들은 여름 시즌 전에 나와야해서 항상 이렇게 일이 몰린답니다. =_=

 

이스탄불 책은 이제 편집과정만 남았으니 이번달 말이나 다음달 초에 서점에서 만나실 수 있겠네요. :)

 

화보사진에 쓸 사진을 찾다가 이스탄불의 포토제닉한 고양이 포스팅을 할까합니다.

 

우리나라의 고양이들은 사람만 보면 도망가기 일쑤지만(그만큼 멀리하며 괴롭힌 것인가...=_=)
터키의 고양이들은 사람 좋아하는 개처럼 항상 사람들에게 다가옵니다.

고양이에 질색하시는 분들은 너무 무섭겠지만, 고양이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러블리한 나라지요. :)

 

날 불렀나요?

 

길거리에서 만나는 고양이들은 살이 포동포동,

평화롭고 늘어진 자세로 있어요.

 

사람을 발견하면 벌떡 일어나 가르릉~ 다가와 다리에 몸을 부비지요. ㅋ

 

어디에서나 볼 수 있는 고양이

 

키우는 고양이보다 길거리 고양이들이 훨씬 많아요.

그러나 모두 포동포동 잘 먹고 보살핌을 받아 건강해보입니다.

 

누군가 깔아준 돗자리

 

물론 쓰레기통을 뒤지는 고양이들도 있지요.

 

터키 고양이들은 케밥을 먹지요. :)

 

식당에는 항상 고양이 한두마리쯤은 기본

 

바글바글 고양이 

 

아주머니는 고양이 먹을 걸 찾고 있네요

 

터키의 고양이들은 카메라 렌즈에 도망가지 않고 포토제닉한 모습을 보여줍니다.

 

 

슬금슬금

 

안녕

 

아저씨를 찍으려던 게 아니에요, 고양이랍니다. 

 

그래요, 고양이

 

안녕

 

아시나요? 오드아이를 가진 고양이는 터키의 반이 고향이랍니다.

 

 


[은수양과 고양이]

 

은수양은 고양이를 맨 처음에 보고 호기심에 어쩔 줄을 몰랐는데...

터키사람들은 동양 아이들은 정말 너무 예뻐라해요.

 

은수양은 이스탄불에서 뛰어난 미모의 소유자가 되었지요.

(때문에 다음 여행지였던 프라하에서 아무도 관심이 없으니 급 우울을..-_-;;)

 

처음에는 이렇게 터키 사람들이 고양이와 매개역할을...

 

고양이와 인사하는 법은 제가 알려줬어요. 눈을 깜빡 깜빡.. 천천히

 

항상 주변에는 터키분들이 이리와서 고양이랑 놀라며 자리를 내어주고
고양이가 할퀼까 옆에서 지켜봐 줍니다.

 

 

이것도 요요로 고양이로 놀고 계시던 분이 요요를 빌려줬어요.

 

 

은수양은 여기서 떠날 줄을 몰랐죠.

 

나중에는 고양이와 아주 익숙~

 

새끼고양이 완전 귀여웠어요.

악마의 눈 팔찌를 목걸이로 하고 있었던 새끼 고양이.

 

은수양에게 고양이 밥먹으니 건드리지 말라고 하니까

이렇게 으젓하게 앉아 있습니다. :)

 

 

  * 실시간으로 업데이트 소식을 알고 싶다면 -> http://twitter.com/#!/prettynim 팔로윙하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nie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쁘다.
    언니도 화이팅이요~

    2013.01.16 15:27 신고
  2. 여행소망자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 넘 이쁘네요! 그렇지만 은수양도 너무 귀엽다는 >0<
    클 수록 점점 더 많이 예뻐지는 것 같아서 뿌듯하시겠어요~

    2013.01.16 19:43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은수양 몸무게가 17kg이나 나가서
      정말 걱정이에요. 안기에도 너무 무거워요. ㅠㅠ

      발도 어찌나 금방 커지는지..
      신발이 다 간당간당하네요.

      2013.01.17 12:37 신고
  3. 유진짱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터키 가봐야겠어요~고양이 조아라 해서요 ㅎㅎ
    은수양은 어릴때 정말 좋은 경험을 하네요~^^

    2013.01.16 20:20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고양이들이 정말 너무 친절해요. ㅋㅋ

      터키는 우리나라 아이들 여행하면 정말 인기가 너무 좋아요.
      사람들이 놀아주기도 해서 너무 좋았다능. -.-
      남자들은 그네놀이, 여자들은 너무 예쁘다고 감탄사,
      여자아이들은 안고 싶어서 난리,
      남자아이들은 이쁘다고 뿅 반한 눈,
      동물들도 많고 정말 아이들이랑 여행하기 좋은 나라인 것 같아요~

      2013.01.17 12:39 신고
    • 유진짱  수정/삭제

      어릴때 아이랑 함께 여행가는거 좋은 경험인거 같아요~특히 아이한테,
      저도 결혼하면 아가랑 여행다니고 싶어요^^ 이왕이면 터키로~ㅎㅎ

      2013.01.17 19:28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터키 완전 좋아요~ ^^

      2013.01.18 16:15 신고
  4. 시운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기고양이랑 눈맞춤하는 은수양, 정말 흐뭇한 사진이네요.
    시운군은 동물들을 몹시 사랑하지만 무서워합니다. ㅋㅋ
    멀리 있으면 저보고 보라고 이쁘다고 종알대다가, 가까이 오면 무서워서 얼어붙습니다.
    왜이럴까요?

    2013.01.17 17:51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낯설어서 그런가....
      자주 보고 한번 친해지면 안무서워할거에요.
      은수도 첨엔 멀뚱멀뚱 했는데... 터키분들이 만져보라고
      안아다 주고... 친하게 해주니까 금방 친해져서
      나중엔 막 괴롭혔어요.-_-;

      2013.01.18 16:19 신고
  5. 쌍둥맘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수는 정말 좋겠어요! 어려서부터 이렇게 많은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저희 애들은 경기도 밖을 벗어나 본 적이 없다는.. -.-
    저도 애들 좀 더 크면 데리고 여기 저기 다녀보고 싶어요! :)

    2013.01.18 15:02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확실히 데리고 다니다보면...
      집이나 장난감보다 자연이 최고더라구요.
      귤하네 공원.. 진짜 좋아하고 그랬어요.
      100m 200,m 미친듯이 뛰어다녀 어머니가 따라가지를 못했어요.
      집 아파트 동네에서는 50m 걷다가 안아달라고 하면서 말이죠. =_=

      2013.01.18 16:21 신고
  6. 소도여행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아으아으아 은수는 정말 다채로운 사고를 가진 아이로 자랄 것 같다는!
    저는 이스탄불 이즈미르 앙카라 이렇게 갔었는데 고양이는 이스탄불에서만 봤던 것 같어요.

    2013.01.19 23:54 신고
  7. 그린데이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양이랑 눈맞추는 은수양 정말 사랑스러워요~! ^^

    2013.01.30 10:17 신고
  8. 너무 예뻐요~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보기 좋은 사진들이네요... 반면 우리나라는 고양이한테 대체 왜그러는지... 며칠전 기사에 우리나라 관용및배려심이 OECD 국가 중 꼴찌라더니.... 주변 생물에게 대하는 거 보면 세계 꼴찌 수준 아닐까 싶어요.... 이런 여유를 가진 나라들 보면 참 부럽습니다... 은수양 너무 귀엽다능~

    2014.01.09 18:17 신고
    • 쁘리띠님  수정/삭제

      너무 못먹고 가난했던 시절이 있어 그게 이어져오나봐요...ㅠㅠ
      지금은 달라져야지요...

      2014.01.10 13:11 신고

카테고리

쁘리띠의 글 전체보기 (1413)
쁘리띠의 월요편지 (20)
공지 (1)
쁘리띠의 책과 이벤트 (48)
떠나볼까 정모&번개 (7)
제주도 생활 이야기 (40)
여행이야기 (462)
여행준비 (24)
여행가서 듣기좋은 노래 (5)
해외에서 만난 우리나라 (7)
다음엔 어딜갈까? (13)
소소한 일상 (782)
쁘리띠님'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NM Media.